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66)
excel.101 (0)
rewind (9)
(3)
(2)
목공 (3)
(3)
me2day (0)
The Ethereal Void (9)
코드 (12)
귀찮은것 (0)
Black Friday Deals Uggs
Black Friday Deals Uggs
steamboat springs colorado lod..
steamboat springs colorado lod..
Looca의 생각
loocaworld's me2DAY
vervain의 생각
vervain's me2DAY
145,390 Visitors up to today!
Today 11 hit, Yesterday 23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2013.10.08 16:31
[]

동행 (Timbuktu, 2000), 폴 오스터





아마 책을 사오면서 표지의 부연 서술을 읽지 않았다면, 첫 장에서 이 소설의 두 존재의 개체를 헷갈리게 하기 위해 심어 놓은 장치에 꼼빡 넘어갔을 것이다. 미스터 본즈라는 이름도 그렇고, 오히려 인간 주인공인 윌리라는 이름이 어떻게 보면 개의 이름과 더 비슷하니까.

아마 대부분 내가 읽은 폴 오스터의 소설이 그렇듯이 나는 먼저 이 소설에서 몇 가지 키워드를 뽑아내고 싶다.

꿈, 병원, 우연, 광기

어떻게 보면 미스터 본즈에 대한 서술은 정말 오묘한 줄타기를 하고 있다. 개의 한계와 인간으로 덧칠된 개의 한계, 이걸 뭐라고 해야되나, 책 표지 뒤에는 <인간으로 왜곡된 개>라고 하지만, 실제로 왜곡 되었다기 보다는 본즈는 딱 의도한 만큼의 인간성과 개의 본능 안에서만 표현되고 또 그 안에서 딱 개 만큼의 행동 이상으로는 표현되지 않는다.

문제는 본즈가 거쳐가는 두 가족, 윌리의 가족과 딕과 폴리의 가족이다. 본즈는 폴란드 이민 가족, 그리고 그 2세인 윌리를 거쳐서 미국의 전형적인 중산층의 스트레오타입이라고 볼 수 있는 딕과 폴리의 가족을 거쳐가는 묘사와 본즈가 꾸는 꿈이 현실과 교차되고 그 교차된 꿈이 죽음을 서술해 나간다.

많은 부분이 오스터의 소설에서 볼 수 있는 이야기들로 점철되어 있다. 윌리가 쏟아내는 야구 이야기, 불운과 우연의 점철된 사건들의 연속, 그리고 어디로 튀어 나길지 모르는 화자들의 운명. 그럼에도 이 소설이 빛나는 이유는, 본즈의 시선으로 바라보는 이 세계와 죽음에 대한 관찰이 굉장히 날카로운 균형을 이루고 있기 때문이다.

난 왜 소설의 제목이 '동행' 인지 모르겠다. 실제로 본즈는 그 누구와도 '동행' 하지 않는다. 차라리 우연의 연속, 혹은 '우연의 음악' 속에서 '팀벅투'를 향해 끝 없이 내달리고 있을 뿐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