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68)
excel.101 (0)
rewind (9)
(3)
(2)
목공 (3)
(3)
me2day (0)
The Ethereal Void (9)
코드 (14)
귀찮은것 (0)
Black Friday Deals Uggs
Black Friday Deals Uggs
steamboat springs colorado lod..
steamboat springs colorado lod..
Looca의 생각
loocaworld's me2DAY
vervain의 생각
vervain's me2DAY
153,360 Visitors up to today!
Today 10 hit, Yesterday 24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2006.06.27 22:20
[]
내일 전쟁터에서 나를 생각하고 네 무딘 칼을 떨어뜨려라. 내일 전쟁터에서 내가 살아있었을 때의 모습을 생각하고, 네 녹슨 칼을 떨어뜨려라. 내일 내가 네 영혼을 무겁게 짓누르리라.”

- "리처드 3세"  중..

내일 전쟁터에서 나를 생각하라.

- 하비에르 마리아스

2년전, 내게 아무것도 남은 것이 없다고 자조하던 그때에,

나는 닥치는대로 책을 읽어대기 시작했었다. 그건 오기에 가까운 것이었음에도, 그런 습관을 즐기던 때가 있었다. 내용은 거의 기억나지 않지만, 죽음으로 시작해, 죽음에서 끝나는 소설이었다. 추리소설과 같이 시작해서, 닫히지 않은 결말로 끝났다. 기억에 남는 것은, 그 배경이다. 어둡고, 비가 막 내린 직후의 빈거리, 가로등 불빛이 막 내린 빗물에 비친 그런 곳. 뜬금없는 제목과 이 소설의 의식이 무슨 연관이 있는지는 잘 모르겠고, 읽는내내 몇 번이고 덮어버릴 생각을 가지고 행간을 쓸어갔지만, 그 제목만은 정말 잊혀지지 않는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