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66)
excel.101 (0)
rewind (9)
(3)
(2)
목공 (3)
(3)
me2day (0)
The Ethereal Void (9)
코드 (12)
귀찮은것 (0)
Black Friday Deals Uggs
Black Friday Deals Uggs
steamboat springs colorado lod..
steamboat springs colorado lod..
Looca의 생각
loocaworld's me2DAY
vervain의 생각
vervain's me2DAY
143,795 Visitors up to today!
Today 24 hit, Yesterday 32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2006.06.27 23:05
예전에 신림에 살았을때, 갓 나은 새끼 고양이를 본 적이 있었다.
앞 집에 사는 아이가 주었는데, 어미가 없었다.

어쩌다 그렇게 버려졌는지는 기억이 나지 않는다.

다만 정말 작았다.

갓 태어난 아기를 보는 느낌보다 더 두근거렸다. 조그만 상자에
휴지를 넣고 그 위에서 짧게 숨을 쉬는 고양이는 결국, 우리 집에서 식은 우유를 먹으며, 몇시간을 머물다, 다시 원 주인에게로 돌아갔고 하루도 못되 죽었다는 이야기를 다음 날 들었다.

새벽녘에 핸드폰에 새끼 강아지를 주었다는 문자가 찍혔다.
반쯤 읽다가 다시 잠이 들었는데, 꿈에서 난 그 신림동 집에
살고 있었다. 그러나 고양이는 거기 없었다.

가끔 그립지만,
꿈에서 내가 키웠던 작은 놈들은 종종 돌아오지 않는다.

그들은 내가 그립지 않나보다.
신고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티스토리 툴바